20 (web)+.jpg
22 (web).jpg
21 (web).jpg
24 (web)+.jpg
25 (web).jpg
19 (web).jpg
2 (web).jpg
5 (web).jpg
7 (web).jpg

basement

6 (web).jpg
nomal pungdong house-14(web).jpg
9 (web).jpg
8 (web).jpg

1st floor

11 (web).jpg
nomal pungdong house-19(web).jpg
nomal pungdong house-20(web).jpg
10 (web).jpg

2nd floor

13 (web).jpg
12 (web).jpg
14 (web).jpg
18 (web).jpg
16 (web).jpg
3 (web).jpg
1 (web).jpg
종연두네 다이어그램 final.jpg
movement diagram 2.jpg
passive diagram (v).jpg
평면 2f.jpg
대지 2.jpg
평면 B1f.jpg
횡단면도.jpg
종단면도.jpg

과학자의 집   scientists's house

area :  318.29 ㎡

location :   Ilsandong-gu, Goyang-si, Gyeonggi-do

program :   single family house

construction :   jium cm

landscape :   green brother

photo :   roh kyung

좋은 집이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건축주와 함께

설계과정을 통해 만들어진다. 어디에, 누가, 어떻게 사용하는

집인가에 따라 답은 항상 다르기 때문이다.

 

‘과학자의 집’은 삼대가 한 집에서 따로, 또 같이를 추구한다.

가족 구성원은 건축주 부부와 자녀, 부모님으로 아버님은 과거

과학을 가르친 선생님이고, 건축주 부부는 기초과학을 연구하는

학자이다. ‘과학자의 집’에서 ‘좋은 집’을 건축주와 같이

연구하고 토론을 하며 만들어졌다.

 

-

해당 대지는 개성을 여과없이 나타내고 있는 주택이 모여 있는

단지 내 중앙에 위치한다. 단지 내 건축적 접근으로 ‘단지

정중앙 대지로서 묵직한 무게감 있는 단단한 덩어리’가

필요했다. 둘러 쌓인 2면의 도로는 측면에 경사진 보행도로와

고저차가 있는 전면도로로, 지하로만 출입 가능하여 지하공간

활용이 중요했다. 3세대의 가족구성원의 특징과 생활을 잘 담아

낼 수 있는 것과 건폐율이 낮은 대지 상황을 고려하여 층을

높이기보다 지하공간을 잘 구성하고 연계 가능하도록 해당

대지만의 자연정원 레벨을 구성해주는 것이 주요한 과제였다.

 

3세대가 함께 살기 위해 생활의 교류와 사생활의 구분을 어떠한

방식으로 구분할지 고민이 필요하였다. 지상2층은 젊은 건축주

부부와 자녀(2,3세대)가 있고 지상1층에는 부모님(1세대)이 함께

살아간다. 층으로 확실히 구분된 두 세대는 지하의

진입공간이자 공용공간을 거점으로 교류되고 같은 위치에 있는

각각의 거실에서 같은 마당을 보며 소통된다. 두 층은 쉽게

교류가 되지만 또 층과 문을 통해 필요시 확실한 구분이

가능하다.

 

층마다 각각의 거실과 주방이 있고 현관도 각각 구성되어

있으며, 각 세대에서 필요한 방과 가구로 맞춤 구성되어 있다.

예를 들어, 외국생활에 익숙한 젊은 부부는 건식화장실을,

한국생활에 익숙한 부모님은 습식화장실을 쓴다. 2층은

박공지붕을 이용한 높은 천장과 아이를 위한 다락방이 구성된

방이 단면적인 재미와 활용을 주고, 1층은 부모님이 쓰기 편한

구성의 주방과 거실, 자연정원이 연결되어 평면적인 개방감을

준다.

 

지하는 모두가 이용하는 진입공간이자 삼대의 취미를 교류하는

공용공간이다. 부부의 시간에는 재택근무 공간이자 자녀의

시간에는 놀이방이 되며, 각자의 시간에 따라 당구, 피아노 등의

취미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지하공간이지만 선큰을

조경과 함께 계획하여 낮과 밤, 사계절을 느끼며 쾌적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과학자의 집’은 쾌적한 공간의 연구로서 패시브 설계에

준하게 진행되었다. 외벽은 석재마감을 기준하여 충분한 단열과

기밀을 고려하여 설계에 반영되었고, 그 안에 구조, 기계, 전기,

유지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된 기술이 접목되었다. 패시브

설계상 자칫 미적 요소와 정서적 요소를 놓치기 쉬운데, 단열과

기밀에 우수한 창호와 EVB(외부전동블라인드)를 적용하면서도

미관에 아쉬움 없도록 이 집만의 건축 디테일을 풀어 접목했고,

차양을 위한 처마를 적용하면서 입면 디자인 요소로도 활용했다.

 

외장재 설치시 열교에 취약할 수 있는 부분은 열교를 방지할 수

있는 신기술을 접목하고, 여러 차례 시뮬레이션을 통해

취약점을 찾아 추가 보강을 하였다. 외부와 연결되는

창호주변과 배관구멍 등은 밀실하게 특수 기밀처리가 되었고,

실제 기밀테스트를 실시하여 그 성능을 확인하였다.

열회수교환장치를 건물 전체에 구성 하여 기계식환기와

연환기가 모두 가능하게 고려했다.

 

전기통신설비 또한 다양한 스마트기능이 가능하게 설계가 되어

있으며, 특히 해당내용은 건축주의 깊은 관심을 실현시킬 수

있게 반영되었다. 조명은 디밍과 색온도 변화에 자유롭고,

집안의 온도와 환기 등은 어디에서든 스마트 컨트롤이 가능하다.

 

-

일련의 과정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이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다. ‘과학자의 집’은 착실하게

시간이 걸리더라도 설계에 반영하고 시공하였다.

시공과정에서도 여러 실제테스트를 실시하여 검증하고 시공에

부족한 점은 고쳐 적용시켰다. 이러한 과정이 있을 수 있었던

것은 학자로서 건축주 부부의 건축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이해도를 바탕으로 건축가와 지속적으로 얘기를 나눴기

때문이다.

 

‘과학자의 집’은 건축주와 건축가, 시공자가 합을 맞추고

균형을 찾는 과정이 생산적으로 지속된 주택이다. 자칫

건축가의 영역과 건축주의 영역이 서로 넘어섬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주택은 건축주와 그 가족구성원이 오랫동안 생활할

공간으로 그 사이 균형을 찾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균형의

과정은 건축주의 요구와 건축가의 해법이 아닌 ’치수’와

수치’를 오가는 서로의 관심속에서 그 접점을 찾았다.